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

기사

[언론속 YICT][중앙일보 외] 반지하 단칸방 장애인에 날아든 전기료 41만원

작성일 : 2016.08.17 조회수 : 436

 

반지하 단칸방 장애인에 날아든 전기료 41만원
 
[중앙일보] 입력 2016.08.11 02:29 수정 2016.08.11 17:31 | 종합 1면
 
지체장애 2급인 하현곤(36)씨는 지난달 840㎾h를 쓴 뒤 나온 전기요금 41만원을 내지 못해 전전긍긍하고 있다. 하씨는 경기도 시흥시의 단칸방에서 하루 평균 100여 개의 인형을 포장하는 일로 생계를 잇고 있다. 포장 과정에서 먼지가 많이 날려 평소엔 공기청정기를 쓰고 지난달부터는 스탠드형 에어컨을 하루 10시간씩 사용하고 있다. 그는 “반지하에서 죽을힘을 다해 일하는데 소득의 절반가량을 전기세로 내는 게 말이 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 명륜동에 사는 강찬수(47)씨는 지난달 67만원의 ‘전기요금 폭탄’을 맞았다. 거실과 안방에 있는 스탠드형 에어컨 두 대를 하루에 8시간씩 사용하고 선풍기와 제습기를 틀어 한 달간 1140㎾h를 썼다. 월 20만~30만원 수준이던 전기료가 두 배 이상으로 불어 났지만 뾰족한 수를 찾지 못했다. 치매에 걸린 80대 노모와 더위를 많이 타는 여섯 살 아들이 있어 에어컨 사용을 줄이기가 힘들었다.

하씨와 강씨의 경우는 전기요금 누진제 최상위인 6단계(500㎾h 이상)에 속한다. 전기료로만 보면 전국 2204만5000여 가구 중 26만4000가구가 해당되는 상위 1.2%에 들어간다. 하씨는 하위 10% 소득으로 상위 1.2%의 전기요금을 내야 한다.
 
서울에선 지난달 22일부터 지난 9일까지 이틀을 제외한 모든 날에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다.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로 인한 ‘전기료 공포’는 폭염 속 시민들을 더욱 괴롭힌다.

상당수 경로당 은 ‘무더위 쉼터’ 기능을 잃었다. 충북 청주시 우암동의 한 경로당은 하루 에어컨 가동을 2시간으로 제한하고 있다. 정부 지원 비로는 전기요금을 감당 못해서다.

경기도 고양시 아파트 주민들은 집단 행동에 나서기로 했다. 고양시아파트연합회 측은 누진제 완화 서명운동을 벌일 계획이다. 채수천(72) 연합회 회장은 “현실에 맞도록 조정해 최소한 400㎾h 이상 사용 시 누진제를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가전 업계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에어컨 보급률은 80%에 달한다. 

이런 가운데 대형마트와 카페, 영화관은 특수를 누리고 있다. 롯데시네마는 “이달 오후 9시 이후 극장 입장객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조성봉 숭실대 경제학과 교수는 “마트나 극장으로 ‘피서’를 가는 사람이 많다는 것은 현재의 누진제가 얼마나 비현실적인지를 보여 준다. 특히 가정용에만 이를 적용하는 것은 형평성 측면에서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김진우 연세대 글로벌융합기술원 특임교수는 “ ‘가난할수록 전기를 적게 쓴다’는 것은 옛말이 됐다. 누진제가 저소득층 부담을 덜어 주는 제도라는 것은 거짓말이다”고 지적했다.

정진우·김나한 기자, 고양·청주=전익진·최종권 기자 dino87@joongang.co.kr
 

기사 원문

http://news.joins.com/article/20432223

 

 

관련 기사

[연합뉴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8/15/0200000000AKR20160815092400003.HTML?input=1195m

[아시아투데이]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60816000956237

[이투데이]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371299

[한국일보] http://www.hankookilbo.com/v/35b8fa1cd26345b3ae470efcb9e7d5f8

[서울경제] http://www.sedaily.com/NewsView/1L05XI9I0B

[아주경제] http://www.ajunews.com/view/20160816065927529

[서울신문]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60816008005

[SBS CNBC] http://sbscnbc.sbs.co.kr/read.jsp?pmArticleId=10000817888

[매일경제] http://news.mk.co.kr/newsRead.php?no=580185&year=2016

[MBN] http://mbn.mk.co.kr/pages/news/newsView.php?category=mbn00009&news_seq_no=2976270